인터뷰

인터뷰
이전 목록 다음

박상수 전남일보 주필 “글 감옥 탈출 시원섭섭”

작성자 : 광주전남기자협회 (118.40.67.***)

조회 : 104 / 등록일 : 21-04-09 15:49

좋은 기사·칼럼으로 전통 잇길

 

박상수 전남일보 주필 글 감옥 탈출 시원섭섭


cee5a5d0bfe58823cb6e2fd4401fc8f1_1617950 

정년을 맞고 보니 아쉽고 후회되는 일이 적지 않습니다. 고은 시인이 쓴 '내려갈 때 보았네 /올라갈 때 보지 못한 /그 꽃'이란 시가 절절하게 와 닿습니다. 기자 생활의 마지막 내리막길에 다다르고 보니 그동안 보지 못했던 것들이 드디어 보입니다

박상수 전남일보 주필의 정년 퇴임식이 지난 225일 전남일보 승정문화관에서 열렸다. 박 주필은 1988년 전남일보 창사 당시 경력기자로 입사했으며, 전남일보 기자 중 두 번째 정년퇴임자다.

이날 퇴임식에는 전남일보 임직원들과 지난해 퇴임한 강덕균 전 본부장이 참석해 석별의 아쉬움을 나눴다.

퇴임식은 임직원들의 퇴직 기념패 전달, 기자협회와 노동조합의 기념품 전달, 송별사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박상수 주필은 코로나19로 가족들이 함께 하지 못해 아쉬운 마음이 남지만, 어려운 시기임에도 이 자리에 함께해 준 임직원 여러분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시원섭섭하다라는 말이 있다. 제 감정을 그대로 표현할 수 있는 말이 아닐까 싶다. 33년간 몸담아 온 회사를 하루아침에 떠나려니 섭섭한 마음이 크지만, 2의 인생을 시작하는데 시원하면서도 설레는 마음이 적지 않다고 퇴임 소감을 밝혔다.

박상수 주필은 33년간의 기자 생활을 되돌아보며 전남일보 초창기 시절을 회고하기도 했다. 그는 당시 전남일보 창간호에 전두환과 더불어 광주 학살의 책임자인 노태우 당시 대통령의 기념 휘호가 실리는 것을 제작 거부를 통해 막아냈던 일화를 되짚으며 저는 이제 회사를 떠나지만, 우리 후배들이 전남일보에서 일한다는 것에 자부심을 갖고 좋은 기사, 좋은 칼럼으로 회사의 자랑스러운 전통을 이어갈 수 있도록 배전의 노력을 해주길 당부한다고 전했다.

그는 “33년간 여러 우여곡절을 겪으며 근무해 이렇게 정년을 맞이한 것이 스스로도 대견하다는 생각이 든다고도 말했다. 박 주필은 이제 글 감옥에서 벗어나 휴식을 취하면서 새롭게 인생 2막을 구상해 보려고 한다. 욕심 부리지 않고 느긋한 마음으로, 그동안 못가 본 여행을 다니고 연로하신 부모님과 시간을 더 많이 가지며 버킷 리스트를 실행해 나갈 계획이다라며 제2의 인생 시작을 알렸다.

한편 박상수 주필은 1988년 전남일보 창사 당시 경력기자로 입사해 문화체육부장, 정치부장을 역임했다. 이어 200211월부터 20187월까지 논설위원과 논설실장을 지냈으며, 20187월부터는 주필로 부임해 325개월간 전남일보의 발전을 위해 헌신했다.

/김은지 전남일보 기자

 

목록
  이름과 비밀번호를 입력하셔야 등록됩니다.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SITE MAP

팀뷰어 설치파일 다운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