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인터뷰
이전 목록 다음

광주는 기억하고 경남은 전 씨 지우고 - 창원KBS 김효경기자

작성자 : 광주전남기자협회 (118.40.67.***)

조회 : 222 / 등록일 : 21-06-03 15:18

창원KBS 김효경기자

 

광주는 기억하고 경남은 전 씨 지우고

 

f024494aa2c29fcd29531ee94606af6e_1622701 

광주를 찾은 건 십여 년 만이었다. 화순에서 태어난 엄마 덕분에 일 년에 두어 차례 오갔던 적이 있어 낯설지 않았지만, 훌쩍 자라서 오게 된 광주의 느낌은 아주 달랐다.

친척 집을 오가던 이동 경로는 추모공원과 전일빌딩, 전 전남도청으로 바뀌었고, 결혼식을 보면서 축하를 하던 행위는 역사의 흔적을 보며 추모분노로 바뀌었다.

당시 5·18 민주화운동을 직접 경험했던 전용호 선생님의 이야기는 근현대사 교과서에 두세 페이지로 요약된 내용이나 영화 화려한 휴가’, ‘택시 운전사로 단편적인 순간만을 배우고 느끼면서 알고 있었던 1980년 광주의 분위기를 조금이나마 알게 해주는 소중한 시간이었다.

5월의 광주는 40여 년 동안 시간이 멈춘 듯했다. 전일빌딩과 옛 전남도청 외벽에 남아있는 총알 수백 발의 흔적은 아직도 그날의 광주를 기억하고 있었고, 노먼소프 사진전은 그날의 광주를 기록하고 있다. , 검열로 인해 역사를 기록하지 못하는 기자들의 울분도 고스란히 805월에 머물러 있었다.

는 그럴 수 있었냐는 스스로 질문을 던지며 시민으로서 한편으로는 기자로서 내가 할 수 있는 일과 해야 하는 일에 대한 고민에 마음이 무겁기도 했다. 제가 일하고 있는 경남에는 전두환의 아호를 딴 일해공원과 생가 등 전두환의 흔적이 곳곳에 남아있다. 더디지만 꾸준하게 비석을 내리고 표현을 바꾸면서 흔적을 지워가고 있다. 광주는 기억하고, 경남은 지워가면서 뜨거웠던 ‘5월 우리의 이야기를 기억하겠다.

 

목록
  이름과 비밀번호를 입력하셔야 등록됩니다.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SITE MAP

팀뷰어 설치파일 다운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