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인터뷰
이전 목록 다음

[신입기자 포부] “오감(五感)이 발달한 기자가 되겠습니다”-전남일보 31기 양가람

작성자 : 광주전남기자협회 (118.40.67.***)

조회 : 1,375 / 등록일 : 19-05-16 14:36

[신입기자 포부]

 

오감(五感)이 발달한 기자가 되겠습니다

 

 e1e6aaedc3e0487281f2e86b40741275_1557985 

전남일보 31기 양가람

 

제 손에 들린 펜이 더 무거워졌습니다. 면수습 날짜가 가까워질 때마다 걱정도 한 뼘씩 자랐었습니다.

수습이란 단어 뒤에 숨어 저지른 실수들이 생각나 조바심도 났습니다.

선배님들의 격려와 조언이 없었다면 여전히 부담감에 짓눌려 있었을 겁니다.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보잘 것 없이’. 독일 기자 귄터 발라프가 쓴 책입니다.

그는 노숙자들과 함께 생활하며 그들을 향한 편견과 복지제도의 허점을 피부로 느꼈습니다.

좋은 기사는 진정성을 담고 있으며, 그 진정성은 기자의 오감(五感)에서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낮은 자세로 열심히 듣고 뜨겁게 느끼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목록
  이름과 비밀번호를 입력하셔야 등록됩니다.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SITE MAP

팀뷰어 설치파일 다운받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