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기획
인쇄
이전 목록 다음

“포털의 지역언론 배제, 주민의 알 권리 침해”

작성자 : 광주전남기자협회 (118.40.67.***)

조회 : 21 / 등록일 : 19-09-24 15:45

포털의 지역언론 배제, 주민의 알 권리 침해


언론노조 대형포털, 뉴스 서비스서 지역언론 배제

토론회 개회 지역분권·민주주의 실현 걸림돌 될 것


91a2c563cf5b45c1a727a2f1f5966a01_1569307


전국언론노동조합은 지난 92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포털의 지역언론 차별 개선 방안을 주제로 한 정책 토론회를 가졌다. 최근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모바일 뉴스서비스를 개편하면서 지역언론을 배제했고 이것이 벌써 7개월째에 이르고 있어 문제라는 지적이 제기된 것이다.

특히 이날 부산일보와 매일신문, 강원일보가 온오프라인 신문에 자사가 네이버 모바일 콘텐츠 제휴사(CP)에 선정됐다고 공지하면서 언론노조의 반발은 더욱 커졌다.

김준희 특임부위원장은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 문제의 본질을 단순히 네이버 모바일 콘텐츠 제휴 서비스에 몇 개의 지역 언론사를 넣고 빼는 것이 아니다이제는 정부와 국회도 함께 머리를 맞대로 법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설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빈 민실위원장은 네이버는 법이 아니라 자신들이 임의로 정한 기준으로 그 기준도 잘 지키는지 알 수 없는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비공개 회의로 이 모든 걸 결정했다지역 언론 차별 문제 제기 이후 네이버의 대응을 위해 언론을 자기 방식대로 길들이려는 것과 다르지 않다. 네이버는 당장 꼼수를 멈춰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민 경남신문지부장은 뉴스 유통을 장악한 네이버의 지역 언론 배제는 지역민의 알권리를 무시하고 언론의 다양성과 풀뿌리 민주주의를 역행하는 처사라며 지역신문 갈라치기 등 더 이상 약은 꼼수를 부리지 말고 공익적 가치와 사회적 책임을 갖고 지역 언론 참여를 위한 전향적 태도 변화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언론노조는 이날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부경 의원, 신동근 의원, 기동민 의원 및 언론학계, 언론시민단체, 지방자치4대협의체와 함께 포털의 지역 언론 차별 개선을 위한 정책토론회를 열고 개선 정책을 논의했다.

토론회에서 언론노조는 우선 뉴스 이용자 대다수가 포털 사이트를 통해 뉴스 서비스에 접근하고 있는 상황에 대해 포털의 지역 배제 정책이 지역분권 민주주의를 훼손할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지역언론이 공들여 좋은 보도와 프로그램을 만들고 외부에서 호평을 받아도 포털에서는 관련 정보를 찾아보기 어렵고, 이는 곧 지역 주민의 알 권리를 침해하고 지역분권 민주주의 실현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포털 사이트가 오늘날의 규모와 영향력을 갖춘 것은 국민들의 애정과 관심, 민주적 의사소통 구조에 대한 기대 때문이었다따라서 포털 사이트는 이에 걸맞는 사회적 책임을 다 해야 한다. 시민의 정보접근권과 커뮤니케이션 권리 보장, 여론다양성과 민주적 공론장 형성이라는 책무를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편집위원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목록
  이름과 비밀번호를 입력하셔야 등록됩니다.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 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 됨을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SITE MAP

팀뷰어 설치파일 다운받기